당내갈등 잠잠 … 文, ‘호남 민심잡기’ 시동

당내갈등 잠잠 … 文, ‘호남 민심잡기’ 시동
내달 3일 광주, 4일 전주 이어 전남도 방문 계획
총선 겨냥 ‘反文정서’ 완화·신당 바람 차단 주력 할듯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광주시와의 내년도 국고 예산협의를 위해 다음달 3일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한 광주 민심 이반이 심각한데다 반문(반 문재인) 정서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광주 민심은 사실상 야권 신당 창당의 핵심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현실이다.

일단 문 대표는 광주시와의 예산 정책 협의를 통해, 내년도 현안사업의 국고 예산 확보에 집중적인 지원을 약속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광주에 대한 새정치민주연합의 진정성을 강조하는 한편 광주를 중심으로 호남 민심 기저에 불고 있는 신당 바람 차단에도 나서겠다는 것이다.

또한, 강력한 공천 개혁을 통해 광주 민심의 혁신 요구에 부응하고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할 계획이다.

여기에 광주 정신으로 내부 갈등을 해소하고 야권의 위기 국면을 타개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광주의 ‘반문 정서’ 완화에도 주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주승용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와 박지원 전 원내대표의 당직 수락 등을 토대로 당 대표를 넘어 대선 주자로서의 존재감 복원에 나서지 않느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당내 관계자는 “호남 민심의 지지 없이는 새정치연합의 총선 승리는 물론 대선 주자로서의 미래도 없는 것 아니냐”며 “당장은 어렵겠지만 차근차근 호남 민심의 지지를 복원하는 것이 문 대표의 목표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3일 광주에 이어 4일에는 전주를 방문, 전북도와의 예산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전북 민심도 최근 귀향한 정동영 전 의장에 대한 동정론이 확산되는 등 신당 바람이 거센 상황이다.

전남도와의 예산 협의는 당초 광주시에 이어 진행하려 했으나 이낙연 전남지사의 순차적 협의 요청 등에 따라 다음 달 중순에나 이뤄질 예정이다. 이는 광주와 전주, 전북을 릴레이로 방문하면서 추석 호남 민심을 잡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최근 신당 바람이 주춤하고 있는데다 새정치연합의 내부 계파 갈등도 잦아드는 형국이어서 지도부에서는 추석을 앞두고 ‘그래도 새정치연합’이라는 추석 민심 흐름 형성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당내 친노·주류 진영의 진정성 있는 헌신이 전제되지 않고서는 한 번 돌아선 호남 민심을 잡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현재의 호남 민심은 문 대표의 방문과 장밋빛 지원 약속 정도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문 대표를 중심으로 하는 당내 주류 세력의 희생과 헌신이 전제되지 않고는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문 대표가 이번 광주 방문에서 기존의 총선 불출마 입장을 버리고 정권 창출을 위한 영남 민심 공략을 위해 부산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는 등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