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상징 IBM과 MS를 죽일 새로운 CPU와 컴퓨터

미국의 상징 IBM과 MS를 죽일 새로운 CPU와 컴퓨터
IBM CPU는 사각형 하나의 구조인데 그 것을 여러개로 병렬로 연결하여 만들어도 될 것 같다. 그럼 개념이면 매트릭스구조로 응용해도 되지만 그 구조의 기본은 결국 병렬구조인 것 같다. 그럼 더 쉽게 CPU를 만드는 방법은 없을까? 일반 메모리를 많이 연결하여 만들어도 CPU와 거의 같은 성능이 나올 것 같다. 그리고 현재 DDR구조처럼 꼽는 방식으로 CPU를 만들면 아주 많은 CPU를 넣을 수가 있고 그럼 거의 슈퍼컴퓨터의 성능에 해당하는 PC를 만들 수가 있고 수많은 컴퓨터가 호환이 되어 거의 모든 부품을 재활용이 가능한 컴퓨터의 제조도 가능할 것 같다. 현재의 CPU가 아닌 일반 반도체메모리로 CPU를 만드는 기술은 조금만 연구하면 바로 만들 수가 있을 것 같다. 그러나 크기가 많이 크질 것 같다. 그러나 속도는 조금 느려도 안정성은 백배이상 더 좋아질 것 같고 컴퓨터를 24시간 켜놓아도 발열 즉 열이 적게 발생하여 쿨링시스템이 필요가 없고 스마트폰처럼 전원버튼을 누르자 마자 컴퓨터가 작동하게 하는 방식이 가능할 것 같다. 그럼 미국의 상징 IBM과 MS도 죽이는 개념이 나올 것 같다. 이 아이디어도 한국 미국은 절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기에 북한 중국 독일 등이 나의 아이디어를 거의 무료로 사용해도 된다. 다만 뒤에 내가 가는 나라나 나의 가족에게 조금의 기부만 해주면 고맙겠다-_-
    
 
오스뮴같은 강한 소재로 자전거톱니바퀴구조의 변속기를 만들면 대형트럭도 현재의 기어방식의 변속기보다 단순하고 가볍고 내구성이 좋게 만들 수가 있을 것 같다. 그럼 베어링 등의 교체가 거의 필요가 없고 고장도 거의 없을 것 같다. 한국은 탱크의 변속기도 만들지 못하는데 나의 아이디어로 만들어도 좋을 것 같다. 그럼 좋을 것 같아서 그냥 기록해본다.
 
추운 지방은 4 stroke engine보다 2 stroke 엔진이 더 좋을 것 같다. 그리고 밧데리가 없이 발로 밟아 시동을 거는 오토바이와 자동차가 더 좋을 것 같다. 나 같으면 오토바이에 밧데리는 비상용으로 두고 발로 밟아 시동을 거는 방식을 사용할 것 같다. 한국의 겨울은 춥기에 군용지프도 2 stroke 엔진으로 만들면 더 좋을 것 같다.
 
한국은 외환 즉 달러보유가 많은데 국가비상상황과 장기적 수익을 위해서 50%이상은 알루미늄 구리 은 티타늄 같은 소재에 투자하여 비축하는 것이 옳은 것 같다. 국민연금의 자금도 주식보다는 금속 등에 투자하여 비축하는 것이 옳은 것 같다. 그리고 경제가 곧 망할 것이기에 달러보다 장기저장이 가능한 물질인 금속 등에 투자하는 것이 맞다. 달러도 팔아야할 것 같다. 그러나 국가가 망하더라도 내가 만든 아이디어이기에 선택하지 않을 것 같다. 야외의 많은 운동기구는 쇠가 아니라 스테인레스나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자원재활용과 국가재산 저장개념이 옳다 과거 기록처럼 수입하지 말고 산의 많은 나무를 베어서 공원 등의 시설에 방수페인트도 없이 만들고 썩으면 다시 만들어야 한다.
 
방의 문에 철봉을 만들려고 플라스틱 파이프를 주워왔다. 나무는 약해서 안좋고 쇠도 좋지만 플라스틱소재로 충분하다. 그럼 메다는 방법은?
1. 나무나 다른 소재로 양쪽에 받침대를 만들어 봉을 올리어 고정한다.
2. 파는 2~3만원제품을 사용한다.
3. 가장 좋은 방법은 스크류 볼트나사못을 박고 줄을 파이프 속으로 넣어 메다는 방법인 것 같다. 그럼 턱걸이는 어려워도 메달리는 동작은 할 수가 있고 뒤에 분리하여도 문에 흠이 거의 남지 않기 때문이다.
 

https://cafe.naver.com/119b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