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또 시체팔이질 노리냐?

내년 총선까지 남은 기간은 10개월. 민주당을 전면에 내세운 친북세력과 민노당을 탑으로 하는 종북세력은 이 10개월을 어떻게 보내려고 할까? 답은 하나다. 反MB-反정부 획책에 모든 에너지를 투입할 것이다. 그래서 어떤 방식으로든 사회 이슈를 만들어낼 것이고 그기에 자신들이 가진 모든 역량을 총투입해 사회를 혼란으로 이끌고 反정부 여론을 극대화 하려고 발악할 것이다. 친북종북 좌파들의 反MB-反대한민국 여론강화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종북세력 하부조직원들로 구성된 일단의 대학생들을 앞세운 ‘반값 등록금’ 시위에 2008년 촛불폭동을 주동했던 자들이 하나 둘 꼬여들고 있다. 인터넷 개인방송 2-3개는 광우병 촛불폭동 당시 처럼 연일 反MB 유언비어선동을 획책해댄다(증거를 꾸준히 수집해두고 있다). 인터넷 개인방송에서 선동당한 대학생들이 길거리로 나왔을 때, 그들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영웅심리를 부추길 길거리 생중계 개인방송들도 속속 물려들고 있다. 한마디로 2008년 때처럼 제2의 촛불폭동 준비가 끝난 것처럼 보인다. 친북괴(친독재) 반역세력 민주당과 종북괴 반역세력 민노당이 노리는 것은 ‘시체’와 ‘棺 장사’이다. 반값 등록금 시위에 참석했다가 분위기에 휩쓸려 이리 저리 불법폭력 시위를 하다가 누군가 ‘사망’하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런 불행한 일이 발생한다면 민주당과 민노당은 그것을 이용하여 전국적인 불법폭력 시위를 증폭시키려 할 것이다. 바로 이것이 각종 시위장에 나타나는 민주당과 민노당의 본 속셈인 것은 자명하다. 우리는 2008년 광우병촛불폭동의 패악을 그 현장에서 다 지켜봤다. 국가이미지는 추락했고 물적심적 피해는 수 조원을 넘었었다. 다시는 그런 미친 광란극은 없어야 한다. 그러려면 시위자체를 원천봉쇄도 해야겠으나 발빠르게 등록금 인하에 대한 해답을 내놓는 것도 필요하다. 일부 고교생과 일반인들은 동원이 됐을 수도 있겠으나 또 일부는 진지한 마음으로 시위장을 찾고 있다. 전국 40여개 사립대학 학생들은 동맹휴업까지 예고하고 있다. 2008년 反정부 폭동과 같은 제2의 폭동을 미리 막으려면 신속하게 불을 끄야 한다. 반값 등록금 문제는 표(票)퓰리즘 및 과잉복지에 대한 논란, 재원조달 논쟁 등을 차치하고 이미 사회적 어젠다로 떠올랐다. 섣불리 공약(空約)으로 치부할 수 없는 공약(公約)이 됐다는 뜻이다. 과연 반값 등록금은 실현 가능할까. 막대한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까. 결론은 대학의 선제적 행동이 시급하다고 판단한다.  대학 재단의 막대한 적립금이 학생 등에게 흘러갈 수 있는 원활한 통로를 마련해야 한다. 현재 대학 재단들의 적립금은 10조원 규모라고 한다. 대학 재단들이 적립금을 늘리기에 혈안이 돼 있으면서도 막상 대학 지원에는 인색하다는 지적은 늘 있어 왔다.  일단의 신문이 ‘2010 회계연도 결산서’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100개 대학에서 등록금을 받고서도 쓰지 않고 쌓아둔 돈이 8100억원에 달한다고 한다. 이는 등록금을 1인당 81만원 깎아줄 수 있는 액수라고 한다. 그러나 대학 당국들은 제도적 제약 탓에 적립금을 학생들의 장학금 등으로 푸는 데 한계가 있다고 주장한다. 대학과 교육 당국은 하루빨리 머리를 맞대고 병목을 뚫어야 한다. 일례로 대학도 자체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준다면 대학생들에게 돌아갈 장학금이 늘어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대학들의 예산 뻥튀기 관행은 분명히 제거돼야 한다. 차기 이월금까지 예산에 편법 반영해 쓸 돈의 규모를 늘리고 이에 맞춰 등록금을 올리는 관행은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2010학년도 대입 전형료 총액은 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대학은 비싼 전형료를 통해 60억원이 넘는 수입을 올린다. 반면 전형료 수입은 광고홍보비, 그리고 교수 및 교직원들의 특별성과급으로 대부분 소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돈의 일부만이라도 장학금으로 사용해야 옳은 것이다. 교수나 교직원들에 대한 타이트한 감시 감독도 절실하다. 어설픈 논문 한 편 쓰고 100만원이 넘는 지원금을 받거나, 이중 삼중 논문 게재로 학교로부터 연구비를 타내는 사례는 대학가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다. 대학 교직원의 경우 신의 직장이란 평판을 얻은 지 오래다.  등록금 인하 앞에 놓인 장애물은 분명히 많아 보인다. 그러나 힘을 합친다면 못넘을 장애물도 아니다. 정부와 여당 그리고 야당이 정책적으로 손을 잡고 논의해야 한다. 특히 민주당 같은 친북세력들은 사회 이슈에 편승해 불법폭력시위를 부추기려는 쓰레기같은 술책을 즉각 철회해야 마땅할 것이다. 아울러 대학재단도 함께 나서야 한다. 대학 당국이 먼저 허리띠를 졸라매고 등록금 인하에 앞장선다면 그 이후의 모든 과정은 쉽게 풀릴 수밖에 없을 것이다. 각 대학은 10조원 규모의 적립금을 풀어 등록금 인하의 선봉이 되주기 바란다. 바로 이것이 인간쓰레기 친북좌파(민주당 포함)의 제2 촛불폭동을 끄는 선제적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