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앞잡이가 된 D학원 재단이사 K씨 퇴출 시켜야

전교조 앞잡이가 된 D학원 재단이사 K씨 퇴출 시켜야
 배은망덕 하는 D학원 K이사사학재단인 서울 D학원은 K 전이사장 생존 시에 전교조가 학교를 쑥밭으로 만들었던 학교다. 2003년부터 3년 동안 전이사장을 공금횡령으로 매도하면서 불법 폭력 농성으로 학교를 혼란 속에 빠뜨렸다. 2003년 7월9일 오마이뉴스에 “40여 억 때문에 50 리를 걷는다.”는 기사 밑에 “D 학원 전교조들 학원 부패척결 대장정”이라는 부제를 붙여 서울교육청 앞에서 전교조 와 D고 학생들의 농성기사를 싫었다. 전교조 교사들이 D 학원에서 교육청까지 50 리를 걸어 매일농성을 한다는 기사였다.전교조는 D학원이 개교 30년 이래 불투명한 회계관리로 수많은 비리를 양산 했다며 교사들은 더 이상 양심을 거부할 수 없어 부정부패 척결 운동에 나섰다고 했다. 전교조는 감사결과전교조가 제기한 의혹들이 모두 사실로 판명 되었고 총체적 부정이 드러났다는 거짓말로 학생 학부모들 선동하여 시위에 동참시겼다. 전교조는 서울교육청이 합당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면서 시위를 계속 했다. 전교조는 학생들에게 정의가 승리한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D학원 이사장의 부정부패를 뿌리 뽑고 교육장사꾼을 교육현장에서 축출하기 위해 50리길 고된 행동을 계속 할 것이라고 했다. 노무현정권에서 막강한 권한을 행사 했던 전교조가 고발한 사안을 감사한 교육청이 비리재단을 옹호할 만한 간큰집단이 아니었다. 그러나, 교육청의 감사 결과는 회계실수에지나지 않았다.전교조는 3년간 교내에서 천막농성하면서 반미투쟁과 D학원 재단이사퇴진 임시이사 파견을 요구하는 투쟁을 함께 벌였다. 전교조는 “법보다 우선한 것이 양심이”며 “교칙보다 우선한 것이 자유라”며 법과 교칙이 인간을 통제하는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아이들을 선동했다. 결국 법과 교칙은 학생들을 통제하는 수단이기 때문에 따르지 말고 전교조가 주장하는 것이 법이요, 교칙이요 정의라며 아이들을 선동하여 불법시위에 참여시켰다. 학교를 쑥대밭을 만든 전교조 천막농성은 법원판결로 막이 내렸다. 판사는 판결문에서 전교조의 천막농성은 학생의 모범이 되어야 할 교사가 폭력적인 표현방법으로 합리성과 정당성을 잃었다고 준엄하게 꾸짖었다.전교조가 주장한 D학원비리들이 대법원에서 무죄로 판결이 날 때까지 그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돌아갔다. 전교조의 불법 농성이 계속되자 D학원산하 디자인고는 학생이 줄어 교사들까지 설자리를 잃게 되었고, 법원 판결에 따라 전교조 주동자들은 모두 파면되었다. 그러나 파면된 전교조 교사들은 등하교하는 아이들을 길거리에 인질로 잡아 놓고 선동시위와 수업을 하는 악질적인 범죄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이렇게 하여 80명이 넘던 전교조는 모두 퇴출되고 탈퇴하여 지금은 그 숫자가 극소수에 불과하다. 전교조가 학교를 장악하고 행패를 부릴 때 이들과 맞서 학교정상화에 힘을 보탠 것이 서울교원조합 회원들이었다. 그런데 전교조를 설득하여 탈퇴로 평온한 학교를 만등 전 이사장이 고령으로 돌아가시고 그 대를 이은 둘째아들인 현 K이사가 전교조 앞 세워 서울교원조합 회원 죽이기에 나섰다.
 전교조 앞세워 서울교원조합 조합원 죽이기에 나선 K이사D학원에 전교조의 불법폭력 난동의 상처가 채 가시기도 전에 작고한 이사장 대행을 하고 있는 K 이사는 서울교육감이 전교조 앞잡인 것을 이용하기 위해선지 전교조를 앞세워 학교를 또 소용돌이 속으로 몰고가려하고 있다. 3월 학기 초에는 D학원에서 부장교사를 맡던 서울자유교원조합 조합원 중 6명의 부장교사 보직을 박탈하고 공포분위기를 조성하는 바람에 서울자유교원조합 조합원 십여명이 탈퇴하였다. 그러나 대부분 평교사로 지내면서 전교조 활동을 왕성하게 하던 교사들을 부장교사로 대거 발탁하는 등 전교조 살리기에 나섰다. D학원 비전교조 교사들을 전교조에 재 가입시키기 위해 전교조의 숨통을 조여 온 서울자유교원조합 죽이기에 나선 것이다.  K이사는 D학원을 쑥 밭으로 만들었던 종북세력 이적단체 전교조에게 학교를 장악시키기 위해 자유교원조합 숨통을 조이고 있다. K이사는 심복처럼 부리는 전교조 교사 앞세워 교장도 모르게 교사들 뒷조사를 하는 가하면 징계위원회에서 중징계를 요구하는 등 월권행위를 일삼고 있다. 한때 80여명에 달했다가 탈퇴한 전교조들이 아직은 전교조에 재가입하지 않고 있지만 어느 순간 재가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법학교수였던 K이사가 3개월의 공소시효가 있는 부당노동행위로 인한 고발을 피하기 위한 고도의 법적예비조치로 추측된다. 그러나 학교교육은 교장과 교사가 하는 것이지 이사가 관여하는 것이 아니며 연속된 부당노동행위는 시효가 늘어난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무식한 K이사가 전교조 앞세워 학교교육을 망치려 들고 있다.만일에 대한민국 교육을 망치고 있는 척결 대상 1호인 전교조를 편애하고 조종하고 지원하여 학생교육에 전념하는 선량한 교사들에게 말도 안 되는 징계를 요구하는 등 구태의연한 작태를 계속 한다면 전교조척결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시민단체를 총동원하여 K 이사 퇴출 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