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 70년 특별기획 '친일과 망각'

 

[뉴스타파]

1부 친일 후손 1177 (2015.8.6.)
2부 뿌리깊은 친일 (2015.8.10.)
3부 부의 대물림 (2015.8.12.)
4부 나는 고백한다 (2015.8.14.)

해방 70년을 맞아 뉴스타파는 처음으로 친일파 후손들을 최대한 확인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대상은 대통령 소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가 확정 발표한 친일인사 1,006명의 후손이다. 특히 일제로부터 후작, 남작을 받은 귀족, 조선총독부 자문기구인 중추원 참의를 지낸 일제 강점기 최고 엘리트의 후손들을 집중적으로 추적했다. 그리고 지난 8개월동안의 작업끝에 뉴스타파는 친일파 후손 명단 1177명을 작성할 수 있었다.
취재팀은 친일파 후손들의 학력과 직은 물론, 거주형태, 주소지를 파악해 친일파 후손들이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알아보고자 했다. 친일파 후손들에 대한 실증적이고 구체적인 통계분석의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 뉴스타파는 친일파 후손들과 숱한 만남을 시도했다. 이들이 선대의 친일에 대해 어떤 인식을 갖고 있는지 확인하려 한 것이다. 이를 통해 친일 청산은 물론 친일 극복과 함께 사회구성원간 화합의 길이 어디에 있는지 찾으려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