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의 뇌물

고 박정희 대통령의 뇌물

한국의 월남전 참전에서 젊은이들의 목숨을 버리는 대가로 많은 국민을 먹여 살릴 수 있는 만큼의 지원을 미국으로부터 이전 받게 된다. 그 지원중의 하나가 M-16소총과 비교할 바가 못 되는 그야말로 장난감과 같은 수준의 무기였고 우리는 그런 무기를 들고 남북대치 상황을 견디어 내야만 했었다. 대한민국이 월남전에 군사를 파병하는 조건으로 얻을 수 있었던 M-16의 수출업체는 맥도날드 더글러스였다.

미국정부의 지원을 받아 대한민국으로의 수출 건을 따내게 된 한국을 방문한 맥도날드 더글러스사의 한 중역은 자신들의 무기를 수입해주는 국가를 찾아 의례적인 인사치례를 하게 된다. 어느 무더웠던 여름 날, 맥도날드 더글러스의 중역은 대통령의 집무실로 걸음을 재촉하게 된다. 비서관이 열어주는 집무실의 광경은 나의 두 눈을 의심케 만들었다. 커다란 책상 위에 서류더미 속에서 한손으로는 무언가 열심히 적고 남은 손으로는 부채질을 하면서 더운 날씨를 이겨내고 있었던 사람을 보게 되었다. 한나라의 대통령의 모습이라고는 전혀 믿기지 않을 정도였었다. 당시 아무리 가난한 국가라지만 도저히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조차 힘들 정도였다. 그는 손님이 온 것을 알고 예의 차리기 위해 옷걸이에 걸린 양복저고리를 입고 있었다. 나는 그때서야 비로소 그가 러닝차림으로 집무를 보고 있었음을 알게 되었다.

“각하, 미국 맥도날드 회사에서 온 데이빗 심슨씨 입니다.

비서가 나를 소개함과 동시에 나는 일어나 “먼 곳에서 오시느라 수고가 많으셨소, 앉으시오.”

한여름의 더위 때문인지 긴장 탓인지 나의 무의식적으로 굳게 매어진 넥타이로 손이 가고 있었다.

“아, 내가 결례缺禮를 한 것 같소이다. 나 혼자 있는 이방에서 그것도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나라에서 에어컨을 튼다는 것은 큰 낭비인 것 같아서요. 이 보게 비서관, 손님 오셨는데 잠간 동안 에어컨을 트는 것이 어떻게나?”

나는 그제야 소위所謂 한나라의 대통령 집무실에 그 흔한 에어컨바람 하나 불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나는 지금까지 내가 만나왔던 여러 후진국 대통령과는 무언가 다른 사람임을 알 수 있었다.

“아, 네 각하!”

비서관이 에어컨을 작동하고 비로소 나는 대통령과 방문목적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예정대로 나는 내가 대한민국을 방문한 목적을 그에게 얘기했다.

“각하, 이번에 한국이 저희 M-16소총의 수입을 결정해 주신 것에 대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이것이 한국의 국가방위에 크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저희들이 보이는 성의…”

나는 준비해온 수표가 든 봉투를 그의 앞에 내밀었다.

“이게 무엇이요?”

그는 봉투를 들어 살피기 시작했다.

“흠, 100만 달러야, 내 봉급으로 3대를 일해도 만져보기 힘든 큰 돈이구려.”

차갑게만 느껴지던 그의 얼굴에 웃음기가 머물렀다. 순간 나는 그 역시 내가본 다른 사람과 다를 것이 없는 사람임을 알고 실망감을 감출길이 없었다.

그리고 그 실망이 처음 그에 대해 느꼈던 왠지 모를 느낌이 동요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각하, 이 돈은 저희 회사에서 보이는 성의입니다. 그러니 부디…”

대통령은 웃으시며 지그시 눈을 감았다. 그리고 나에게 말했다.

“하나만 물읍시다.”

“예, 각하.”

“이 돈 정말 나에게 주는 거요?”

“각하, 맞습니다.”

“대신 조건이 있소”

“네 말씀하십시오. 각하”, 그는 수표를 든 봉투를 나에게 내밀었다. 그리고 나에게 다시 되돌아온 봉투를 보며 의아해 하고 있는 나를 향해 그가 말했다. 자, 이돈 100만 달러는 내 돈이요 내 돈이니까 내 돈을 가지고 당신회사와 거래를 하고 싶소. 지금 당장 이 돈의 가치만큼 총을 더 가져오시오. 나는 돈보다는 총으로 받았으면 하는데 당신이 그렇게 해주리라 믿소.“

나의 의아함에 눈이 크게 떠졌다.

“당신이 나에게 준 이 100만 달러는 내 돈도 그렇다고 당신 돈도 아니오. 이 돈은 지금 내형제 내 자식들이 천리타향에서 그리고 저 월남에서 피를 흘리며 싸우고 있는 내 아들들의 땀과 피와 바꾼 것이오. 그런 돈을 어찌 내 배를 채우는데 쓸 수 있겠소. 이 돈 만큼의 총을 우리에게 더 주시오.”

나는 용기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일어나서 그에게 말했다.

“네, 알겠습니다. 각하, 반드시 100만 달러의 소총을 더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때 나는 방금 전과는 사뭇 다른 그의 웃음을 보았다. 한나라의 대통령이 아닌 한 아버지의 웃음을… 그렇게 그에게서 한국의 국민들이 자신의 형제요 자식들임을 느낄 수 있었다. 배웅하는 비서관의 안내를 받으며 집무실을 다시 한번 둘러본 나의 눈에는 다시 양복저고리를 벗으며 조용히 손수 에어컨을 끄는 작지만 너무나 크게 보이는 참다운 한나라의 대통령을 보았다. 낯선 나라의 대통령에게 왠지 모를 존경심을 느끼게 되었다.

(이상 글 당시 맥도날드 더글러스사의 중역/데이빗 심슨 글)

옮겨 쓰는 과정에서 오탈자 있습니다